경북 경주시 사적관리팀이 배동에 있는 삼릉. 사진=뉴스1

경북 경주시 사적관리팀이 배동에 있는 삼릉. 사진=뉴스1

경북 경주시는 중·고교생을 포함한 시민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확진자 가운데 2명은 중학생과 고등학생이고 나머지 1명은 50대 시민이다. 이에 따라 경주시민이거나 경주에 생활권을 둔 코로나19 확진자는 80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확진 학생이 등교한 학교 교직원과 학생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당국은 확진자 감염경로와 동선을 파악해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확진자 3명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