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검사 과정에서 양성으로 확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시흥시 정왕동 소재 센트럴병원 근무 간호사 2명(시흥 120·122번)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7일 경기 시흥시에 따르면 이에 따라 이 병원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명으로 늘었다.

이날 확진된 2명은 입원 환자 중 확진자가 나온 뒤 병원 내에서 격리돼 있다가 2차 검사 과정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시흥시 보건당국은 이 병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 4명이 지난 8∼9일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자 이들과 밀접접촉한 의료진 및 간병인 등 54명을 병원 내에 격리 조치하고 이들을 포함한 관계자 97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들 외에 95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시 보건당국은 이번에 검사를 받지 않은 센트럴병원 직원 400여명에 대해서도 진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