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사옥 근무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YTN, KBS 이어 방송가 코로나 비상
JTBC 확진자 발생 /사진=뉴스1

JTBC 확진자 발생 /사진=뉴스1

JTBC에서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옥에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최근 YTN과, KBS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17일 JTBC 직원 1명 역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JTBC는 이날 이날 신관에서 근무하는 ‘JTBC스튜디오’ 소속의 사업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지했다. 신관 13층~15층을 폐쇄하고 밀접 접촉자들에겐 자가격리 권고에 나섰다. 구내식당과 커피숍도 폐쇄하기로 했다.

JTBC는 사내 공지를 통해 “오늘부터 해당 층을 포함한 신관 전체를 방역할 예정이다. 해당 층 근무자는 건물 출입을 하지 말고 자가격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 중이며 보도국과는 떨어져 있어 당장 방송엔 차질이 없으나 접촉 범위에 따라 확산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KBS도 지난 16일 본관 3층에 근무하는 음향담당 직원 1명이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아 본관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조치와 함께 근무자들은 17일 오후까지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YTN은 지난 11일 상암동 6층을 방문했던 외주 피디가 15일 밤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16일부터 비상 계획안대로 진행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