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가 운행하는 철도를 주민들이 건너다니면서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강원 동해시 감추사 입구에 과선교(보도육교)가 설치된다.

동해시 KTX 운행 주민 무단 횡단 구간에 보도육교 설치

16일 동해시에 따르면 오는 11월 말 준공을 목표로 길이 46m 규모의 과선교 설치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는 교량 구조물 제작과 교각 기초 공사가 한창이다.

감추사 앞 영동선 철도는 그동안 시민들이 무단 횡단하면서 안전사고에 노출돼 있었다.

특히 KTX가 동해까지 운행하면서 안전 대책이 시급했으나 사업비를 누가 대느냐를 놓고 동해시와 철도시설공단이 이견을 보이면서 지난 5월 말에야 공사가 시작됐다.

사업비는 국민권익위원회 조정을 거치면서 동해시와 철도시설공단이 각각 7억5천만원씩 분담하는 것으로 조율됐다.

여기에다 국비 5억원, 도비 2억5천만원이 추가 지원돼 과선교 총사업비는 22억5천만원으로 결정됐다.

동해시 관계자는 "과선교가 완공되면 현재 주민들이 이용하는 철도 횡단의 위험성이 사라지고, 시내와 해변 간 연결성이 좋아져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