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릭대 연구진, 환자 1300명 분석한 결과
수면무호흡증을 앓는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을 경우 숨질 확률이 일반인들보다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수면무호흡증을 앓는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을 경우 숨질 확률이 일반인들보다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수면무호흡증을 앓는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을 경우 숨질 확률은 일반인보다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워릭대 연구진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OSA) 및 코로나19 환자 13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수면무호흡증 환자가 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한 뒤 7일 이내에 숨질 확률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2.8배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수면 도중 심하게 코를 골거나 간헐적으로 호흡을 멈추는 증상을 보인다. 잠자던 도중 갑자기 깨기도 하고, 입이 마르고 목이 따가워지는 증상도 있다. 이들은 비만과 당뇨, 고혈압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다.

연구를 이끈 미셸 밀러 박사는 "수면무호흡증은 코로나19 위험을 증폭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비만을 동반한다"면서 "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이 코로나19에 걸리면 더 위험하다는 것은 예상 가능했던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수면무호흡증 증상을 보이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성실하게 따르고 치료를 잘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수면의학'(Sleep Medicine) 최신 호에 실렸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