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출산을 위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산모가 분만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으나 태어난 아이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11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께 30대 산모 A씨가 응급 분만을 위해 이 병원 산전 처치실을 방문했다. A씨는 병원에 올 때부터 기침, 발열 등 증상이 있었다고 밝혀 의료진은 A씨를 즉시 음압병실로 격리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의료진은 A씨가 응급 분만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판단, 보호구를 착용한 채 전날 오후 1시경 제왕절개 수술을 시행했다. A씨는 무사히 출산에 성공했지만 이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때문에 태어난 아이 역시 음압병실로 격리됐다. 다행히 아이는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아산병원은 A씨와 동선이 겹치는 의료진, 환자 등에 대한 검사를 시행해 현재까지 100여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아산병원 측은 "방역당국과 함께 추가적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의료진이나 환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