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현대중공업에서 직원 3명과 직원 아들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보건 당국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8일 현대중 직원 코로나19 확진자 2명, 현대중 직원 가족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울산 120번 확진자인 현대중 직원 가족은 북구 사는 9살 남자아이로 앞서 양성 판정을 받은 115번 확진자 아들이다. 121번과 122번인 현대중 직원 확진자 2명은 북구 사는 58세 남성, 동구 사는 57세 남성인데 115번 확진자 동료다. 이들 2명은 115번과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던 밀접 접촉자였다.

115번 확진자는 3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였다. 이동 경로는 1일부터 회사 출근, 사내 식사, 오토바이 귀가를 반복했고, 3일에는 북구지역 마트 1곳, 4일에는 회사 부속 의원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중은 115번과 121번, 122번 확진자 직원이 일하는 부서의 나머지 직원 300명가량을 대상으로 집에 머물도록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들 확진자 이동 경로와 밀접 접촉한 다른 사람 등을 역학 조사하고 있다. 앞서 방역 당국과 사측은 115번 확진자 발생 때 해당 부서를 방역 조치하고 이 확진자가 다녀간 곳을 폐쇄 조치했다.

현대중공업은 그동안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차 출근제, 회식·출장 금지, 전 직원 발열 체크 의무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시행해왔으나, 확진자가 발생하자 당황하는 분위기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동요하지 말고 각자 위치에서 확산 방지에 힘써 달라"며 "추가 감염 차단을 위해 모든 자원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