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전소 시설 고장과 강풍 때문에 정전 피해 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경북 동해안 지역에서 정전 사고가 이어졌다.

3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영덕 등 5개 시·군 2만1437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영덕에서는 오전 4시20분께 변전소 차단기 고장으로 1만5755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고 있다.

포항에서는 오전 3시 이후부터 두호·상도·대도동, 흥해읍, 장기면 등 2606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이중 280가구가 복구됐다.

또 청송 1746가구, 울진 1211가구, 영양 119가구에서 정전이 일어나 이중 청송, 영양은 복구가 완료됐다.

이밖에 경주에서도 이날 오전 1시부터 불국동 등 11개 읍·면·동에서 정전 사고가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변전소 시설 고장과 강풍 때문에 영덕을 비롯한 동해안 정전 피해가 컸다"며 "현재 응급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