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공개는 원치 않아"
전공의 파업 중단을 호소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일하는 전공의' 운영진이 실제 전공의가 아니라는 논란이 일자 직접 등판해 본인의 신상을 밝혔다./사진=게티이미지

전공의 파업 중단을 호소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일하는 전공의' 운영진이 실제 전공의가 아니라는 논란이 일자 직접 등판해 본인의 신상을 밝혔다./사진=게티이미지

전공의 파업 중단을 호소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일하는 전공의' 운영진이 실제 전공의가 아니라는 논란이 일자 직접 등판해 본인의 신상을 밝혔다.

3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운영진 A씨는 본인을 수도권 소재 대형병원 소속 전공의라고 밝히며 의사 면허증을 제시하며 "해당 계정은 뜻을 같이하는 전공의 2~3명과 함께 운영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본인의 신상을 정확히 밝히면서도 외부 공개는 일절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도 전했다.

이들은 전날 페이스북 '일하는 전공의' 계정에 "환자들이 기다린다. 하루빨리 파업을 멈추어달라"고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페이지 운영자가 기본적인 의학 지식이 없다는 점을 근거로 이들은 전공의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운영진에게 "'V/S'(바이털 사인) 4가지가 뭐냐"고 물었고 운영진은 "왜 여섯 가지는 안 되죠. 인성-생각-존중-마음입니다"라고 답하며 의학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일하는 전공의'는 이에 대해 "의사를 사칭하려고 마음만 먹으면 검색으로도 알 수 있는 내용"이라며 "신상털이 등 공격의 의도를 갖고 메시지를 보내오는 사람을 반박하려는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해당 계정의 운영자가 중국 동포(조선족)라는 의혹까지 제기했다. 한 사용자는 "글에 전혀 병원에서 근무한 사람이 썼을 것 같지 않은 단어가 많다"고 메시지를 보내자 '일하는 전공의'는 "이 페이지를 정말 근무한 사람들이 적었는지 회의하시는군요"라고 답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회의한다'는 중국 표현인데, 이 계정 중국 동포가 운영하는 것 같다"고 의문을 표했다.

이에 대해 '일하는 전공의' 측은 "전공의 사회가 워낙 좁아 말투가 티 나지 않게 하려고 번역기처럼 답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의협) 역시 계정 운영자가 묻는 말에 동문서답을 했다며 "제보 내용에 따르면 이 사람은 전공의도, 의사도, 한국인도 아닌 사람일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의혹을 제기한 상태다. 의협은 "(신분 사칭이) 사실이라면 누군가 전공의 단체행동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전공의를 사칭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