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날아갈 정도로 강한 바람 불 듯

북한은 제8호 태풍 '바비'가 27일 새벽 황해남도에 상륙한 뒤 오전 9시에는 수도 평양에 근접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례없는 수준의 강풍을 동반한 태풍이 다가오자 북한 각지에서는 바짝 긴장한 채 주민 대피와 통신선 두절 대비 등의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북한 "태풍 '바비' 내일 오전9시 평양 최대근접"…일부주민 대피(종합)

북한의 기상청 격인 기상수문국은 바비가 26일 최대로 발달한 상태이며 앞으로 전라남도 해상을 지나면서 약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태풍은 서해안을 따라 이동하면서 27일 오전 6시 북한 황남 용연반도 부근 해상을 지나며, 오전 9시에는 남포 앞바다를 지날 전망이다.

정오에는 신의주 부근에 상륙해 중국 쪽으로 이동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리성민 기상수문국 부대장은 "태풍이 남포 앞바다에 이르게 되는 내일 9시 우리 평양시와 가장 가깝게 되는데 (평양과) 100㎞를 조금 넘는 거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해안 바닷가 지역들에서는 초속 25∼30m의 강풍이 불고, 평양시를 비롯한 동서해안 지역에서 초속 15∼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견된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대풍속이 초속 25m 이상∼33m 미만이면 지붕이 날아가는 수준이다.

바비는 서해안과 함경남도, 강원도 등지에 100㎜ 이상의 많은 비도 뿌리겠다.

서해에서는 7m의 높은 파도가 일겠다.

북한 "태풍 '바비' 내일 오전9시 평양 최대근접"…일부주민 대피(종합)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TV, 조선중앙방송,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주민들이 보고 듣는 관영매체를 총동원해 태풍 정보를 알리고 있다.

박정옥 국가비상재해위원회 부국장은 조선중앙TV에 출연해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업을 전 군중적으로 긴급 전개해야 한다"며 "인명 피해를 철저히 없애고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는 데서 해당 지역과 부문의 당 정권기관, 사회안전기관, 일꾼(간부)들이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특히 가장 먼저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이는 서해안 지역에서는 주민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고 위험지역에 감시인원을 배치하는 등의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평양방송은 큰물피해복구 서부지구지휘부가 태풍 피해가 예상되는 가설건물과 침수위험 구역을 파악하고 주민들을 제때 안전한 곳으로 소개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또 태풍과 산사태로 통신이 차단될 수 있는 도서 및 산간 지역에는 무전기를 배치했으며, 평소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개울, 여울목, 수중다리 등 위험 지역에는 감시 인원을 배치해 인명피해 방지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큰물피해복구 서부지구지휘부 관계자는 "황해남도 해안 연선지역과 황해북도, 황해남도 재령강, 예성강을 비롯한 큰 강 유역에 있는 시, 군들에서 해안 방조제와 강·하천 제방 위험개소들에 대한 감시대책과 연락체계를 빈틈없이 세웠다"고 설명했다.

김현준 국가비상재해위원회 책임부원 역시 TV 인터뷰에서 "올해 들어 큰물(홍수)로 인하여 많은 피해를 입은 상태에서 지난해보다 세기가 더욱 클 것으로 보는 태풍 8호가 연이어 들이닥치는 것과 관련하여 철저한 안전 대책을 세워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