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 같은달 기준 51개월째 최소
상반기 혼인건수도 집계 이래 가장 적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상반기 태어난 아기가 14만2000여명에 그치며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상반기 혼인 건수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적었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6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1∼6월 전국 출생아 수는 14만2663명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5만8425명) 대비 9.9% 감소한 수치로, 1981년 관련 통계를 수집한 이래 최소 기록이다.

분기별로는 지난 2분기에 6만8613명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9.0% 줄었다. 앞선 1분기에는 7만450명으로 10.8% 감소했다. 특히 2분기 출생아 수는 작년 4분기(7만568명)보다도 적은 심각한 수준이었다. 연중 4분기가 출산이 가장 적은데, 이보다 더 감소한 것이다.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추정되는 합계출산율은 지난 2분기 기준 0.84명이었다. 1분기(0.90명)보다 낮았다. 합계출산율은 2분기 기준으로 2008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사상 최저치다.

단기간에 상황이 반전될 가능성이 높지 않아 올해 출생아 수는 30만명에도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혼인 건수도 계속 줄어들고 있다. 상반기 혼인 신고 수는 10만928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 줄었다. 이 역시 1981년 집계 이래 상반기 기준으로 최소 기록이다.

코로나19 영향까지 더해지며 2분기 혼인은 5만1001건으로 1년 전보다 무려 16.4% 감소했다. 6월만 보면 1만7186건으로 4.2% 줄었다. 2분기 기준으로 인구 1000명당 혼인율은 남녀 모든 연령대에서 줄었다. 특히 혼인 적령기인 남성 30~34세, 여성 25~29세에서 혼인율이 가장 크게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30대 초반 여성인구 자체가 감소하고 있는 데다 혼인도 2012년 이후 8년 연속 감소 중이고 2016년 이후 감소폭이 커졌다"라며 " 더욱이 혼인은 감소뿐만 아니라 점차 (결혼 시기가) 늦어지는 것도 출생아 수 감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출생아 수는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