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며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며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8호 태풍 바비의 북상에 따른 광주·전남 강풍의 영향으로 일부 해상 교량 통행이 통제됐다.

26일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신안 천사대교 통행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익산청은 10분간 평균 풍속 25㎧ 이상의 강풍이 불면 특수교량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단 국내 4번째 규모(길이 7.2km)의 해상 교량인 천사대교는 기준을 강화해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0m 이상이면 통제한다.

강풍의 정도에 따라 통행 제한 여부가 결정되는 광주·전남 특수교량은 천사대교 목포대교 거금대교 등 21곳에 이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목포 서남서쪽 약 190km 해상을 시속 30km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 기압 950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43m(시속 155km)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서해상을 따라 북진해 오는 27일 오전 6시께 백령도 동북동쪽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