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중환자 병상 75개 남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병상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0∼300명대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그 결과 9일간 총 2232명이 새로 확진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산소치료를 받는 중증환자와 기계 호흡을 하는 위중환자 역시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 18일만 해도 중증환자와 위중환자를 합친 중환자 수는 9명이었으나 이날 25명으로 증가했다.

최근 확진자 증가로 병상 부족이 우려되자 정부는 병상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환자들이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전체 병상의 절반도 남지 않은 상태다.

전날 기준으로 전국 감염병 전담병원에는 총 2541개 병상 가운데 1101개(43%)만 남아 있다.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운데 1804개(71%)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지만 최근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는 만큼 이 지역 병상은 668개(37%)밖에 남지 않았다.

중환자 병상은 더 여유가 없는 상황이다. 전국에 중환자 병상은 총 541개인데 이 가운데 쓸 수 있는 병상은 127개(23%)뿐이다. 수도권만 보면 339개 병실 중 75개(22%)만 비어있다.

방대본은 신규 확진자 증가 시기와 중환자 수 증가 시기에 약 1주일 정도의 시차가 있다면서 앞으로 중환자 수는 계속 늘 것이라고 내다봤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국내 전체 신규 확진자의 증가가 관찰되기 시작한 시점을 12일, 13일이라고 보면 (지금은) 신규 중환자의 증가가 시작하는 시기에 도달한 것으로 보이고 이번에 이런 패턴이 같이 나타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부는 병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증·무증상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를 4곳 더 구축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번엔 고령 환자가 많은 만큼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