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입장문 전달…"책임 소재 가리는 노력 이어갈 터"
'물난리' 섬진강권 시·군, 환경부에 "댐 관리 실패 이유 대라"

폭우와 섬진강댐 방류로 큰 수해를 당한 섬진강권 7개 시·군이 21일 환경부를 방문해 책임 규명과 보상 등에 대한 입장을 다시 한번 요구했다.

이들은 공동 입장문에서 홍수기에는 홍수 조절이 우선인데도 이를 지키지 않은 이유, 댐 관리는 한국수자원공사가 맡아 해야 하는데도 책임을 전가하는 이유 등을 따져 물었다.

또한 이번 사태가 '댐 관리 실패에 따른 인재'라는 지적에 대한 입장과 피해 주민 보상계획에 대한 답변도 요구했다.

'댐 관리 조사위원회를 만들겠다'는 환경부 방침에 대해 이들은 "우리 동의나 참여가 전제되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조사위를 구성하기 전에 답변부터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앞으로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공동 입장문에는 전북 순창군·남원시·임실군, 전남 곡성군·구례군·광양시, 경남 하동군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자치단체는 지난 13일 '댐 관리 기관의 수위조절 실패로 최악의 홍수가 발생했다'며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에 입장을 요구했으나 명쾌한 답변을 듣지 못하자 다시 입장문을 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들 시·군의 의회도 지난 18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방류량 조절 실패로 수해를 일으켰다"며 책임 인정과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