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결과 조작' 허위정보 유포자 끝까지 추적…법적책임 묻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게 "최대한 빨리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에 응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게 "최대한 빨리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에 응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게 "최대한 빨리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에 응해달라"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금은 사랑제일교회 신도 및 방문자, 집회 참석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로 신속히 확진자를 가려내고 격리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개인정보 보호를 약속하고 나섰다.

정 총리는 "혹시라도 검사과정에서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철저하게 개인정보를 보호해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각에서 정부가 검사 결과를 조작한다는 등 유언비어가 유포되고 있다"며 "정부는 허위조작정보 유포자를 끝까지 추적해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런 악의적 허위조작정보 유포행위는 방역요원의 명예를 훼손할 뿐 아니라 국민 불안을 가중시켜 사회를 혼란에 빠뜨리고 K-방역 이미지를 손상시키는 행위"라고 말했다.

수도권 교회 오프라인 예배 금지 조치와 관련해 정 총리는 수도권 밖의 수련원이나 학교, 직장 등에서 대면 예배를 하는 '편법적 종교활동'을 점검한 뒤 필요한 조치를 실시할 것을 지자체에 주문했다.

수도권 외 지역의 교회에 대해서도 이번주 예배를 가급적 비대면으로 진행할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업무 중단에 돌입하고 대한의사협회도 내주 2차 집단휴진을 예고한 데 대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 생명을 지켜야 할 의사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대한민국 전체가 한마음 한뜻이 돼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것"이라며 "집단행동을 멈추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의료현장을 굳건히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