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에 미리 신청해야
▽2만원 이상 주말 외식 6번째에 1만원 환급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산식품유통공사(aT)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 행사의 일환으로 '외식 활성화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산식품유통공사(aT)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 행사의 일환으로 '외식 활성화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 속 긴 장마로 타격을 입은 외식업계를 돕기 위한 외식비용 지원금 캠페인이 14일부터 시작된다.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까지 5번 외식하면 6번째는 1만원을 환급해 주는 국민 외식비용 지원금을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산식품유통공사(aT)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 행사의 일환으로 '외식 활성화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국민 외식비 지원은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 자정까지 주말 기간 외식 업소를 5회 이용하고 회당 2만 원 이상 카드 결제하면 6회째 결제 금액에 대해 1만 원을 환급해주는 방식이다. 다만 카드사별로 1일 최대 2회까지 참여 횟수로 인정되고, 같은 업소의 경우 1일 1회만 인정이 제한된다. 예산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응모된다.

참여 카드사는 KB국민, NH농협,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카드 등 9곳이다. 캠페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각 카드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응모해야 한다. 환급 방식은 카드사별로 다르게 진행된다.

사전 응모 후 이날 오후 4시부터 유흥업소를 제외한 외식업소에서 결제하면 참여 실적으로 인정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배달 외식도 실적으로 인정되지만 배달 앱(운영프로그램) 이용 시 배달원을 통한 현장 결제만 횟수로 인정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