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13일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학력위조 의혹에 대한 감사 청구서를 경북도 감사관실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가 경북도에 낸 미국 하트퍼드 대학교와 러시아 파이스턴국립대학교 학위가 허위라는 의혹이 있다"며 "진위를 조사하고 위조나 사칭이 사실로 드러나면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북도 문화예술과는 두 학위가 사실이 아닐지라도 다른 학위가 있어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으며 공무원 직무를 유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경북도는 2018년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공모에 합격 또는 위촉 후 허위 사실이나 결격 대상자로 판명되었을 경우 합격 또는 위촉을 취소함이라고 적시했다"며 "학위 위조 의혹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도 감사관실이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학력위조 의혹"…감사 청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