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리아, 종각역점 등 8곳 매장서 확진자
▽ 스타벅스 DTR·신세계 강남점도 임시 폐쇄
▽ 유통가 다시 집단 감염 확산 우려 비상
▽ 매장 기피 현상 확산할까 '전전긍긍'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과 유통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곳곳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줄을 잇는 상황에서 롯데리아 점장 등 종사자 모임에서 11명이 무더기로 확진돼 관련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12일 서울 중구 롯데리아 소공2호점이 일시휴점한 모습. 사진=뉴스1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과 유통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곳곳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줄을 잇는 상황에서 롯데리아 점장 등 종사자 모임에서 11명이 무더기로 확진돼 관련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12일 서울 중구 롯데리아 소공2호점이 일시휴점한 모습. 사진=뉴스1

패스트푸드 체인 롯데리아발(發)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유통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리에 다시 비상이 걸렸다.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벅스 매장과 신세계(207,500 -0.48%)백화점 강남점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소식에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다.

13일 유통업계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수도권 곳곳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줄을 잇는 상황에서 지난 6일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점장 등 종사자 모임과 관련해 11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에 따르면 지난 6일 광진구에서 열린 점장 등 직원 회의에는 22명이 참석했다. 당시 참석자 중 1명인 종각역점 직원이 지난 11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차례로 확진자가 늘어가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총 11명이 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GRS 관계자는 이날 회의에 대해 "정례 회의가 아니었고, 영업활동 관련 사안들을 공유하기 위한 모임이었다"며 "참가자들이 저녁 식사를 한 후 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롯데그룹 계열 패스트푸드 체인 롯데리아에서 직원 모임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나오는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사진은 12일  롯데리아 서울역점이 일시휴점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롯데그룹 계열 패스트푸드 체인 롯데리아에서 직원 모임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나오는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사진은 12일 롯데리아 서울역점이 일시휴점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롯데GRS는 지난 11일 종각역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통보받은 후 하루 동안 해당 매장을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 12일 다시 영업을 재개했다. 아울러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점 등 총 7곳을 지난 11일 오후 7시께부터 방역을 위해 폐쇄했다.

우려 요인은 당시 모임 참석자 대부분이 확진 판정 전까지 롯데리아 각 지점으로 출근한 것으로 전해진 점이다. 직원들이 광진구 모임에서 감염원에 노출됐다고 가정할 경우 첫 확진자는 5일, 나머지 확진자는 6일이 지나서야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롯데리아 매장 중 유동인구가 많은 여러 매장에서 확진자가 나와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우려된다.

게다가 롯데리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비대면 화상 시스템을 갖춰놓고도 대면 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폐쇄한 점포 내 공지 외에 소비자들에게 별도로 확진자 발생 관련 공지를 내놓지 않다가 첫 확진자가 나온 후 만 하루가 꼬박 지난 12일 오후 6시께에야 홈페이지에 '뒷북 공지'를 올린 점도 지적을 받고 있다.

또한 12일에는 지난달 문을 연 국내 최대 규모 스타벅스 매장인 더양평DTR점과 신세계 강남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소식에 이르게 문을 닫았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9일 매장을 방문했다는 사실이 확인돼 지난 11일 오후 1시부터 더양평DTR점 영업을 임시 중단했다. 매장은 방역을 진행한 후 이날 정상 영업 중이다. 사진은 더양평DTR점 전경. 사진=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9일 매장을 방문했다는 사실이 확인돼 지난 11일 오후 1시부터 더양평DTR점 영업을 임시 중단했다. 매장은 방역을 진행한 후 이날 정상 영업 중이다. 사진은 더양평DTR점 전경. 사진=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9일 매장을 방문했다는 사실이 확인돼 지난 11일 오후 1시부터 더양평DTR점 영업을 임시 중단했다. 매장은 방역을 진행한 후 이날 정상 영업 중이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전날 오후 6시30분 영업을 조기 종료하고 점포 전체를 방역했다. 이날부터 정상적으로 영업할 예정이다.

유통업계에서는 집단감염 우려로 소비자들의 오프라인 매장 기피 현상이 심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 4일 외식매장을 대상으로 취식 시간 외 마스크 착용을 골자로 하는 방역 수칙을 발표한 바 있다.

앞서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서초구 양재족발보쌈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총 16명이 확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34명의 확진자가 나온 경기 고양시 소재 반석교회 감염은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를 거쳐 인근의 중앙상가로까지 번진 상황이다.

한편, 지역사회 발생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국내 하루 신규 확진자는 50명대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50명대는 지난달 26일(58명) 이후 17일 만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1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명 발생했다. 전체 누적 확진자는 1만4714명(국외유입 2591명)으로 집계됐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