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곡성읍 금예마을 김재덕 이장, 가슴 차는 물 헤치고 주민 갇힌 집으로
거동 불편 주민 등 23명 중 마지막 주민 구조확인 후 몸 피해

"난리 통에 무슨 생각을 했겠어요.

이장이니 당연히 해야 할 일 정신 없이 했을 뿐이지…."
섬진강이 범람해 200여채의 주택이 수해를 입은 전남의 한 곡성군 마을 이장이 주민 23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2일 전남 곡성군에 따르면 지난 8일 이틀간 내린 폭우의 여파로 섬진강이 범람한 곡성읍 대평2구(금예마을)의 이장 김재덕(54) 씨가 주민 23명을 구했다.

김씨는 당일 오전 11시께 섬진강이 범람해 강물이 마을로 무섭게 밀려들자 마을 방송으로 신속히 대피할 것을 알린 후, 자신의 차량을 운전해 3번을 왕복하며 주민들을 피신시켰다.

대피소 이동이 마무리될 때쯤 주민들 사이에서 마을 주민 2명이 물이 차오르는 집에 아직 갇혀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위험하니 가지 말고, 구조를 기다리라"고 주변 사람들은 만류했지만, 김씨는 친구 김희준(54) 씨와 함께 다시 마을로 향했다.

도로에 차오는 물살을 헤치며 앞으로 나가던 김씨의 차량은 마을을 한참을 남겨두고 차오르는 물을 마시고 덜컹덜컹하더니 그 자리에 멈춰 섰다.

할 수 없이 차 문을 열고 발이 닿는 땅을 딛고 서자 물이 가슴 높이까지 찼다.
섬진강 범람 고립된 마을에서 23명 구한 이장 있었다

김씨도 죽음이 두려운 사람인지라, 다시 되돌아 갈길 쪽으로 고개가 돌려졌다.

그러나 김씨와 그의 친구는 다시 장애인 모녀가 고립된 마을 쪽으로 몸을 기울여 물살을 헤치며 나갔다.

폭우와 범람한 물을 뚫고 가까스로 대피하지 못한 주민을 만났지만, 그사이에 불어난 물이 돌아갈 길을 끊어버렸다.

김씨는 구조한 주민들을 데리고 고지대인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물이 계속 차올라 마을회관을 위협했지만, 김씨는 마을 주민을 구조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

곡성군 재해대책본부와 계속 연락하며, 아직 대피하지 못한 금예마을 주민과 인근 대평1구 주민 13명을 추가로 피신시키거나 고립된 6명의 위치를 구조대에 알려주기도 했다.

김씨가 임시 대피한 마을 회관에서는 퇴로를 못 찾고 갓난아이 둘을 품에 안은 젊은 부부, 몸이 불편해 피신하지 못한 할머니, 밀려든 강물에 막혀 문을 열지 못하거나 물을 퍼내다 대피 시기를 놓쳐 고립된 노인 등 23명의 주민이 더 모였다.

이윽고 강물은 더 불어나 대피한 마을회관까지 차올랐다.

김씨는 23명의 주민을 통솔해 더 높은 곳 도로변 등으로 대피했다.

119 구조대가 보트를 타고 도착했지만,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이 많아 구조 보트는 세 차례나 왕복해 주민을 안전지대로 실어 날라야 했다.

김씨는 마을 주민들 모두 보내고 나서야 젊은이들과 함께 마지막 보트에 몸을 실어 물속에 자취를 감춘 마을을 떠났다.

12일 수해를 겪은 김씨의 마을은 이제는 물이 모두 빠져나가고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다.

쉴 틈도 없이 김씨는 이장의 무거운 짐을 지고 다시 수해 복구를 이곳저곳에서 앞장서 해내느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김씨는 "사방에 물난리라 주민들을 구하느라 정신이 없었다"며 "물속에서 무서움이 밀려들 때면 '일복이 참 많은 이장이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이장이니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주민들을 구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