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신제품 마켓오 감자톡

▽"매출 16억 기록…'히트상품' 기준 웃돌아"
▽"맥주 안주, 집콕 과자로 인기"
오리온은 신제품 '마켓오 감자톡'이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50만봉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오리온 제고

오리온은 신제품 '마켓오 감자톡'이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50만봉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오리온 제고

오리온(131,000 -1.50%)이 지난 6월 선보인 신제품 '마켓오 감자톡'이 한 달 만에 150만봉 넘게 팔리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오리온은 마켓오 감자톡이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50만봉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오리온은 " 마켓오 감자톡의 해당 기간 매출은 16억원으로 식품업계에서 히트상품으로 꼽는 월 10억원 기준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마켓오 감자톡은 얇고 길쭉한 모양의 감자스낵이다. 밀가루를 넣지 않고 감자 분말과 감자전분으로 만들었다.

오리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마 등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진 상황에서 '홈술족', '혼술족' 등에게 가벼운 맥주 안주, 집콕 과자로 등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