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최근 열흘간 내린 집중호우로 공공시설 79건, 개인시설 23건, 농경지 침수 739.53ha 등의 피해가 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파주시 열흘간 폭우에 농경지 740㏊ 침수 피해

공공시설 피해는 ▲ 도로 침수 14건 ▲ 하수 역류 및 맨홀파손 40건 ▲ 신호등 6건 ▲ 공원시설 5건 ▲ 펌프장 1건 ▲ 제방 유실 4건 ▲ 기타 9건 등이다.

이 중 72건은 응급 복구가 됐으며 7건은 복구 중이다.

개인 시설피해는 ▲ 주택침수 6건 ▲ 어업피해(어선 4척) ▲ 나무 쓰러짐 9건 ▲ 차량 침수 4건 ▲ 농경지 침수 739.53ha 등이다.

주택과 농경지 침수에 대해서는 자연재난 피해 신고 접수 때 현장 조사를 벌여 피해를 확인한 뒤 재난피해 지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 5일 임진강에 홍수주의보와 홍수경보 잇따라 발령돼 적성면과 파평면 저지대 주민들이 마지초등학교, 파평중학교, 세무고등학교 등 3곳으로 대피했다.

같은 날 밤 문산읍 주민들도 학교와 교회로 대피했다.

8일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돼 조리읍, 광탄면, 적성면, 탄현면, 파평면 등 48가구, 87명의 주민이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 31곳 지정장소로 대피한 바 있다.

지난 1일 0시부터 10일 정오까지 파주시 파평면에는 606mm의 비가 내렸고, 파주 지역의 평균 강수량은 497.8mm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