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내려진 호우특보로 한강과 하천 주변 도로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 9일 서울 중랑구 중랑천의 물이 불어나 있다. 뉴스1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내려진 호우특보로 한강과 하천 주변 도로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 9일 서울 중랑구 중랑천의 물이 불어나 있다. 뉴스1

월요일인 10일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남해안과 경남, 제주도 남부와 산지, 지리산 일대에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영서 북부에도 이날 새벽까지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9일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 남부지방, 제주도, 서해5도 100~200mm, 서울·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전남남해안, 경남, 제주도(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 300mm 이상, 울릉도·독도 20~60mm이다.

강원 남부와 충청 내륙, 경상도, 전라도(서해안 제외)에는 초속 10∼20m, 순간최대풍속 초속 2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입간판이나 비닐하우스 등 야외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제5호 태풍 '장미'의 발달과 이동 경로, 이동속도에 따라 강수와 강풍지역 등이 달라질 수 있다"며 예보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4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1.5∼4m로 높게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m, 서해 1∼4m, 남해 2∼5m로 예상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