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침착맨 이말년
'침펄토론2' 제작 과정 중 샌드박스와 불화
"회사 접어라"…'침착맨' 이말년, 샌드박스에 계약해지 요구한 이유

유튜버 침착맨으로 활동 중인 만화가 이말년이 자신의 소속사인 MCN 기업샌드박스 네트워크를 저격하고 나섰다.

침착맨은 7일 자신의 트위치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며 '침펄토론2' 제작 과정 중 샌드박스 측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샌드박스로부터 '침펄토론2' 제안 왔을 때 출연료 언급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에게 지원 받는 것도 많고 침착맨 유튜브에도 올라가고, 신뢰로 일 해 왔으니 계약서도 딱히 쓰지 않고 같이 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침착맨이 해당 콘텐츠를 유튜브에 올리려고 하자 샌드박스는 '된다'고 했고, 시기를 알려주지 않아 다시 물어보니 추후 케이블 하고 나서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침착맨은 "매니저를 통한 전달이 왜곡됐다고 하더라. 자기네들은 7일(방송일)로 잡아놨는데 매니저가 의사소통 과정에서 잘못했다고 한다. 무슨 XXX 짓거리냐. 난 PD와 직접 이야기 했는데 왜 매니저 탓을 하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침착맨은 "여행을 왔는데 샌드박스 대표님이 사과하고 싶다고 하더라. 그래서 오늘 하지 말라고 했다. 매니저님 통해 PD님이 사과를 했는데…진짜 미안한 거 맞나? 열받으라고 하는 것 같다. 송도로 여행왔는데 욕하고 싶은 기분"이라고 분노했다.
"회사 접어라"…'침착맨' 이말년, 샌드박스에 계약해지 요구한 이유

침착맨은 '침펄토론2'의 열악한 촬영 환경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콘텐츠 주제도, 내용도 우리가 썼는데 샌드박스는 더 재밌는 요소를 만들어줘야 하지 않나. 그런데 아무런 시도도 없고, 프롬프터 또한 없더라. 내가 거기서 워드 작업하고 있었다"라고 했다.

이외에도 침착맨은 "작업실 이사할 때 도움도 많이 받았고, 인테리어 공사 비용을 물어봤더니 여러번 요청했는데도 알아보고 연락준다고만 했다. 사소한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여러가지 쌓이니까 그렇다"고 토로했다.

침착맨은 "샌드박스에 대해 좋게 생각했고 고마운 것도 많았다. 엄밀히 말하면 기브 앤 테이크인데, 진짜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을 끝내달라. 곤란하다고 하면 올 12월까지 계약이니 그때까진 있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아서 안일하게 산 것 같다. 진짜 열 받는다. 이렇게 할거면 회사 접어라. 사과 전화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해명도 하지 말라"고 분노했다.

샌드박스는 최근 '뒷광고' 논란부터 전 직원의 도티 인성 폭로, 연대 파벌 회사 운영 등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라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