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는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의 면세 상품을 오픈마켓 최초로 단독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

11번가는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의 면세 상품을 오픈마켓 최초로 단독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

11번가는 신라아이파크면세점 면세 상품을 오픈마켓 최초로 단독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의 한시적 면세 상품 국내 판매 허용 정책에 따라 11번가는 신라아이파크면세점에 입점한 '투미' ‘에트로’ ‘만다리나덕’ ‘토리버치’ ‘발리’ ‘토즈’ ‘펜디’ ‘겐조’ ‘지미추’ ‘지방시’ ‘클로에’ 등 24개 인기 브랜드의 재고 면세품 약 4600종의 상품을 단독 판매할 예정이다.

11번가는 특별 기획전 페이지를 마련해 오는 10일 1차 판매 물량 1700종에 대한 면세품 판매를 시작한다. 매주 각 브랜드 별 대표 특가 상품을 선보이는 한편, 가방, 지갑, 선글라스 등 다양한 상품을 면세점 정가 대비 최대 59% 할인된 가격에 판매 예정이다.

이는 온라인 최저가 수준으로 카드사 할인, 무이자 할부, 등급 쿠폰 등 11번가 단독 혜택이 추가로 제공된다. 주문한 면세품은 상품의 통관 절차 후 11번가의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해 11번가 물류센터에서 일괄 발송된다.

11번가는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의 온라인 면세품 재고 판매를 진행하게 돼 소비자들에게도 좋은 쇼핑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