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팽창하는 K팝 온택트 유료 라이브 시장

코로나로 오프라인 행사 못 열자
공연·팬미팅 수요 온라인에 쏠려
생중계 행사 속속 유료로 전환

최대 플랫폼 네이버 V라이브서
상품건수 5배·구매자 33배 늘어
'비대면 수익 모델' 속속 선보여
가수 강다니엘이 솔로 데뷔 1주년을 맞아 지난달 25일 ‘월드 온택트(ontact: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국내 KT의 올레TV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즌’을 비롯해 해외 ‘피아라이브스트림’ ‘쇼스타트’ ‘죽스’ 등 10여 개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서 생중계한 이날 행사에서 강다니엘은 팬들과 게임·토크쇼를 펼쳤고, 두 번째 미니앨범 ‘마젠타’의 선공개 곡 ‘웨이브스’ 뮤직비디오를 처음 공개했다. 특히 2016년 ‘한한령’ 이후 한류 행사로는 최초로 중국 현지 플랫폼이 온라인 생중계했다. 이날 행사는 유료로 이뤄졌다. 국내 입장권 가격은 2만5000원(부가세 별도)이었고, 해외 플랫폼도 비슷한 수준으로 가격을 책정했다.
코로나 이후 K팝 온라인 콘서트·팬미팅 매출 12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K팝 콘서트와 팬미팅 등의 유료 온라인 생중계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오프라인 콘서트·팬미팅이 중단되면서 유료 온라인 사업이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다. 대부분 온라인 팬미팅은 코로나19 이전에는 무료 중심이었지만 이후 유료로 전환했다.

국내 최대 유료 온라인 생중계 플랫폼인 네이버 V라이브 관계자는 5일 “코로나19 이후 유료 온라인 콘서트와 팬미팅 거래금액이 10배 이상 늘었다”며 “많은 음악 기획사가 유로 온라인 행사를 준비 중이어서 하반기에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V라이브의 전체 온라인 유료 상품 거래액은 지난 1~2월 평균치에 비해 ‘코로나19가 본격화한 지난 5월 11.7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유료 콘텐츠 상품 건수는 다섯 배 증가했고, 구매자 수는 33배나 늘었다. 대부분 유료 상품과 구매자는 K팝 부문에서 발생한다. V라이브의 유료 상품은 동영상 단품을 일컫는 ‘V LIVE+’, 모바일 팬클럽 서비스 ‘팬십’, 유료광고 등을 합산한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유료 단품뿐만 아니라 팬십과 광고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음악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가 기획한 유료 온라인 콘서트 시리즈 ‘비욘드 라이브’도 V라이브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다. 슈퍼엠, NCT127,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등이 유료 공연을 펼친 데 이어 오는 9일에는 JYP엔터테인먼스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가 ‘비욘드 라이브’ 무대에 선다.

유료 팬미팅 사례도 빠르게 늘고 있다. 그룹 B1A4, 솔로 청하 등이 V라이브를 통해 세계 팬들과 팬미팅을 했다. 콘서트와 팬미팅의 생중계 방식은 동일하며 가격대도 비슷하다.

솔로 가수들의 온라인 공연도 늘고 있다. 지난 5월 말 마마무 멤버 문별의 단독 콘서트에는 3만3000원짜리 티켓을 해외 팬들이 절반 이상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속사 RBW 관계자는 “온라인 유료 행사의 사업성이 검증됐다”며 “마마무 다른 멤버들의 단독 콘서트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V라이브 이외에 K팝 콘서트·팬미팅을 유료로 생중계하는 플랫폼도 늘고 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자체 플랫폼인 위버스에서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콘서트를 유료로 열어 75만3000명을 모았다. KT 시즌과 LG유플러스의 아이돌라이브, 마이뮤직테이스트(MMT), 빵야TV 등도 K팝 가수·그룹의 온라인 생중계 콘서트나 팬미팅 등을 유료로 열였다.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한류 행사 생중계 수익사업도 등장했다. CJ ENM은 지난 6월 말 글로벌 한류행사인 ‘케이콘’을 유료 유튜브 채널로 선보였다. 인터파크는 지난달 말부터 온라인 생중계 콘텐츠인 ‘월요라이브’를 유튜브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인기 공연의 배우와 뮤지션이 함께하는 공연 토크쇼다.

지하철 전광판 등 오프라인을 통해 가수를 응원하는 문화도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카카오는 가수를 카카오톡과 음원서비스 멜론에서 응원할 수 있는 ‘카카오콘응원보드’ 서비스를 내놨다. 카카오콘은 멜론과 포털 다음 서비스 이용계정 등을 통해 적립할 수 있는 포인트제도를 활용하고 있다.

팬과의 ‘사적 접촉’을 온라인에서 수익화하는 사업 모델도 잇달아 생겨나고 있다. 그룹 아이즈원은 멤버당 월 구독료 4500원을 낸 팬들에게 아티스트의 일상을 공유하는 메일을 보내주는 서비스 ‘아이즈원 프라이빗 메일’을 출시했다. SM엔터테인먼트도 동방신기, 엑소, 레드벨벳, NCT 등 소속가수를 활용해 이와 비슷한 ‘디어 유 버블’ 서비스를 선보였다. 최근 답장 기능을 추가하고 모바일 메신저 성격을 강화하면서 구독자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소통에 목마른 K팝 팬들의 욕구를 비대면 서비스로 충족시킨 것이다.

한 음악기획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를 열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유료 온라인 사업이 유일한 대안”이라며 “대부분 기획사들이 소속 가수들의 비대면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