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OREPACIFIC'과 '마몽드'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미국 아마존에 입점했다.

'AMOREPACIFIC'과 '마몽드'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미국 아마존에 입점했다.

아모레퍼시픽(159,500 0.00%)은 자사 화장품 브랜드 'AMOREPACIFIC'과 '마몽드' 등 2개 브랜드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미국 아마존에 입점했다고 5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의 미국 온라인 채널 사업 확대는 현지 고객의 브랜드 경험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 이번에는 아마존 본사가 직접 큐레이션하는 프리미엄 뷰티 스토어에 입점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지난 20여 년간 글로벌 공급망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미국 고객들과의 접점 확대에 공을 들여왔다"고 설명했다.

2003년 미국 뉴욕에 첫발을 내딛은 화장품 아모레퍼시픽은 녹차와 대나무 등 아시아 보태니컬 원료를 사용한 '빈티지 싱글 익스트랙트 에센스' 제품을 주력으로, 밀레니얼 세대가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한 미국 럭셔리 스킨케어 시장을 공략 중이다.

2018년 미국에 진출한 마몽드는 자연 원료인 꽃의 생명력을 '페탈 스파 오일 투 폼 클렌저', '레드 에너지 세럼' 제품 등에 담아내 현지 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창규 아모레퍼시픽그룹 그룹전략실 상무는 "글로벌 온라인 쇼핑이 급증하는 만큼 디지털 부문에서 견고한 성장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