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기획사 '비욘드 라이브' 공동 설립
SM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전용 콘서트를 기획·제작하는 회사를 공동 설립한다. 국내 대형 연예기획사가 함께 회사를 설립해 사업을 진행하는 건 처음이다. 두 기획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급변하는 콘서트 시장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SM과 JYP는 온라인 전용 콘서트 브랜드 ‘비욘드 라이브(Beyond LIVE)’를 기획·운영하는 ‘비욘드 라이브 코퍼레이션(BLC)’을 설립한다고 4일 밝혔다. 두 회사는 합작사 설립에 대해 “SM의 콘텐츠 기획 능력과 네이버의 기술력이 결합된 데 이어 JYP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창조성이 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욘드 라이브는 SM이 네이버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 4월부터 선보인 세계 최초의 온라인 전용 유료 콘서트다.

두 기획사는 오는 9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중계되는 JYP 걸그룹 트와이스의 ‘비욘드 라이브-트와이스: 월드 인 어 데이’ 콘서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협업에 나선다.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이 직접 공연 기획에 참여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형 오프라인 공연이 어려워지면서 전 세계 공연 시장도 대대적인 변화를 겪고 있다. 국내 대형 기획사 중 두 곳이 손잡고 비대면 공연 사업에 나선 것도 이런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다. 두 기획사는 앞으로 글로벌 사업 등을 공동 개발해 비욘드 라이브를 세계적인 온라인 콘서트 브랜드로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