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녀 12명의 기록, 일본어판 발간 추진

정부가 발행한 최초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술기록집 '들리나요? 열두소녀의 이야기'가 연말께 일본어판으로 발간될 전망이다.

4일 출판계와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등에 따르면 '들리나요'는 2013년 국무총리실 산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이하 대일항쟁기위원회)가 펴낸 책이다.

2015년 영문판 번역본이 미국, 캐나다 등지에 배포됐으며 일본어판 번역도 진행했다.

그러나 2015년 12월 31일을 끝으로 대일항쟁기위원회 활동 기한이 끝나면서 제작이 사실상 중단됐다.

'들리나요' 출판 관계자는 "올해 초 중단됐던 발간 작업에 다시 착수했다"면서 "일본어판 발간을 계기로 '들리나요? 열두소녀의 이야기'가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