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강댐은 여유
지난 2일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리는 많은 양의 비로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2일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리는 많은 양의 비로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3일 강원도에 최고 200mm가 넘는 폭우가 내리자 북한강 수계 댐들도 일제히 수위조절에 나섰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내린 비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철원 외촌 241.5mm, 철원 동송 214mm, 화천 상서 163.5mm, 향로봉 144.5mm, 양구 방산 132.5mm 등이다.

도내 호우특보는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며 많은 비가 내리자 북한강 수계 댐들도 수문을 열고 수위조절에 나섰다.

전날 오후 7시부터 수문을 연 의암댐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수문 14개 중 6개를 34m 높이로 열고 초당 4330t의 물을 방류하고 있다.

춘천댐은 전날부터 수문 12개 중 10개를 21m까지 열고 초당 2370t의 물을, 청평댐은 전날 오후 6시부터 수문을 열어 현재 초당 4300여t의 물을 하류로 방류 중이다.

한강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팔당댐은 현재 수문 10개를 26.5m 높이로 열고 초당 5600여t의 물을 방류하고 있다. 다만 만수위 193m의 소양강댐은 현재 184.61m까지 차올랐으나 저수율 67.97%로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오후 3시까지 영서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 많은 곳은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4일까지 강원 영서내륙의 예상 강수량은 100∼200㎜, 많은 곳은 300㎜ 이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