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인 2일에도 중부지방에는 많이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연합뉴스

일요일인 2일에도 중부지방에는 많이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연합뉴스

일요일인 2일에도 중부지방에는 많이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3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25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특히 1일 밤부터 2일 오전 사이, 2일 저녁부터 3일 밤사이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전북과 경북내륙은 2일 오후까지 대부분 비가 그치겠지만,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도에서는 3일까지 계속되겠다.

1일(오후 4시 기준)부터 3일까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의 예상 강수량은 50∼150mm며, 서울·경기도·강원영서 지방 중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250mm로 예상된다. 강원영동·전북·경북 내륙 20∼60mm, 울릉도·독도는 5∼40mm 등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 기온은 25∼34도로 예보됐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강원동해안과 남부지방, 제주도는 3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예상되며 열대야가 나타날 수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