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A 씨, 유튜버 채널에 사과문 게재
"후원금 일부 불법도박…죄송" 혐의 인정

전 여자친구 "수 억 벌던 유튜버, 알고 보니 불법 도박" 폭로
유튜브 활동 중단 선언까지
자료 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료 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애견 콘텐츠로 1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모으며 MD 사업, 유기견 후원금 모금 등을 진행했던 유튜버 A 씨가 후원금 중 일부를 불법 도박에 사용했다고 자백했다.

A 씨는 3마리 웰시코기를 키우던 집사였다. 훈훈한 외모에 소탈하고 깔끔하게 반려견을 돌보는 모습에서 인기를 모았고, 자신의 반려견을 활용한 MD 상품을 만들어 판매할 정도로 영향력을 과시했다.

또한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유기견 보호소가 철거 위기에 놓였다"면서 MD 상품을 판매하는 등 모금 활동을 하면서 찬사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열흘 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A 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B 씨가 "A 씨와 파란만장한 연애를 했다"면서 "여자친구가 있는 상태에서 나에게 접근을 했고, 데이트 기간 동안 제가 1300만 원을 쓸 동안 커피한 잔 사주는 것도 아까워 했다"면서 폭로글을 게재하면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B 씨는 A 씨에 대해 "성품과 행실이 바르고, 물질에 대한 욕심이 없는 청렴한 유튜버, 유기견을 위해 후원 굿즈를 판매하고, 수익금을 기부하는 선한 유튜버, 부모님과 아이들을 잘 챙기고, 잘생긴 외모와 다정함을 갖춘 훈남 유튜버, 저도 처음엔 그런 사람인줄 알았다"면서 이전의 연애담을 전했다.
/사진=불법도박 유튜버 채널 캡처

/사진=불법도박 유튜버 채널 캡처

그러면서 "제게 말했던 유튜브 수익이 월 최소 600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인데, 돈으로 인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많이 보였다"며 "모든 데이트 비용을 제가 감당해야했고, 그가 타고 다니는 차의 주유비, 여행 경비도 온전히 저의 몫이었다"고 주장했다.

A 씨가 B 씨에게 금전적인 요청을 한 사실도 있다고 밝혔다. B 씨는 "한창 사귀고 있을 때 카드값이 부족하다고, 300만 원을 빌려달라고 해서 줬고, 갚기로 한 날보다 빨리 돌려줬다. 그런데 4일 후에 또 다시 진행하려 했던 MD 상품에 문제가 생겼다며 300만 원을 빌려달라 요청이 왔다"며 "그리고 그는 돈을 돌려주기로 약속한 날이 한참 지나도록 모르쇠로 일관했다"는 글을 작성했다.

A 씨가 그동안 불법도박을 해왔던 사실도 폭로했다. B 씨는 "불법도박 사이트를 이용하는 도박 중독자였다"고 A 씨를 비난하면서 "카페를 운영하던 보증금 3000만 원 중 2000만 원을 도박으로 탕진했고, 엄마가 중국에서 보내 준 동생 학비도 도박으로 탕진, 유튜브 수익과 유기견 후원을 목적으로 판매한 MD 상품 수익의 대부분을 도박으로 탕진해 이미 도박의 늪에 깊이 빠진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바보같이 사람들에게 이용을 잘 당해 금전적인 손해를 많이 봤다'고 했는데, 알고보니 이용당한게 아니라 불법도박으로 인한 금전적 손해였다"며 "봉사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구독자들의 환심을 사기 위한 이미지 메이킹이며 매일 라이브 방송을 하고, 계속 MD 상품을 판매하는 이유는 후원금 등의 수익을 창출해 도박빚을 갚기 위함이다"고 덧붙였다.

또 "도박을 막기 위해 회유도 하고, 협박도 했지만 거짓말을 하며 도박을 멈추지 않았다"면서 "부모님이 크게 사고가 나서 보험금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폐륜아적인 발언도 했다"고 적었다.

이어 "더 이상 그가 유튜브 구독자들을 불법행위에 이용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B 씨의 폭로성 글에 A 씨는 "허위사실과 과장 된 이야기로 경찰서에 다녀왔다"며 "고소를 준비 중"이라고 반박했다.

A 씨는 B 씨와의 교제 과정과 반려견 방치 등의 주장에 대해선 반박했다. 동생 학비와 후원금 사용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다만 도박 의혹에 대해선 "스포츠토토를 한 것"이라며 "카페에서 강아지 관련 민원, 영업 정지로 인해 경제적 손해를 심하게 받아 주변에서 복권, 토토, 주식으로 복구할 수 있다고 추천을 받았고, 카페 잔금으로 로또 토토 주식에 손을 댔다"고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B 씨가 먼저 자신에게 접근하고, 성추행 하는 등의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B 씨는 A 씨가 먼저 연락을 하고, 전화번호를 요청하고, 고백을 하는 대화 내용이 담긴 캡처를 공개하는 등 A 씨의 주장에 조목조목 반박하는 내용을 추가로 게재했다.
/사진=불법도박 유튜버 채널 캡처

/사진=불법도박 유튜버 채널 캡처

이에 A 씨는 결국 유튜브 영상을 모두 내리고"카페 사업 잔금 및 유튜브 수익으로 불법도박을 하였고, 이로 인해 3000만 원의 손실을 봤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또한 "유튜버 직업 특성상 구독자분들의 후원금이 저의 수입이었기에, 후원금 일부가 불법도박에 활용됐다"고 전했다.

B 씨가 주장한 패륜 발언에 대해서도 "(불법 도박) 과정에서 몸과 마음이 정상이 아니었고, 입에 담지 못할 말을 했다"며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