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 법인 신설
한화는 이날 분산탄 사업을 분할해 신설법인 '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가칭)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사진은 서울 장교동에 있는 한화빌딩. 사진=한국경제신문 DB

한화는 이날 분산탄 사업을 분할해 신설법인 '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가칭)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사진은 서울 장교동에 있는 한화빌딩. 사진=한국경제신문 DB

한화(25,100 -4.56%)가 방산사업 부문에서 분산탄 사업을 물적 분할한다.

한화는 이날 분산탄 사업을 분할해 신설법인 '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가칭)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분할 기일은 오는 11월 2일이다. 신설법인은 독립법인으로 분산탄 사업에 특화된 자체 개발 및 생산 역량을 갖추고 책임경영체제로 운영된다.

한화는 분산탄 사업 분할 결정에 대해 지속가능 성장과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조치라고 전했다. 글로벌 사업 확대에 따라 국제사회가 기업에 요구하는 새로운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한화 관계자는 "분산탄 사업으로 인한 글로벌 안전환경기준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할 것"이라며 "한화는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첨단 레이저 및 정밀유도무기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보다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