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1년 만에 순위 9단계 급상승…쿠팡 턱 밑
최근 3년 간 이용자 수 급증, 4050 이용자 비중 늘어
스마트폰으로 중고거래 앱을 쓰는 이용자가 1100만명에 육박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폰으로 중고거래 앱을 쓰는 이용자가 1100만명에 육박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폰으로 중고거래 앱을 쓰는 이용자가 1100만명에 육박했다. 스마트폰 이용자 4명 중 1명꼴로, 당근마켓이 전체 성장세를 이끌었다.

30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중 당근마켓, 번개장터, 중고나라 등 중고거래 앱을 쓰는 순이용자수(UV)는 지난 6월 기준 109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스마트폰 이용자 4050만명의 26.9%에 달한다.

당근마켓은 UV 981만명으로, 중고거래 앱 중 1위, 전자상거래 부문에서 2위에 올랐다. 특히 당근마켓은 지난해 6월 전자상거래 부문 11위에 그쳤으나 1년 만에 순위가 9단계 급상승하면서 온라인쇼핑 '공룡'인 쿠팡 턱 밑으로 올라왔다. 이 기간 당근마켓은 매월 평균 10% 내외의 성장세를 보였다.
당근마켓 로고.

당근마켓 로고.

중고거래 앱 중에서는 당근마켓에 이어 번개장터(219만명, 부문 17위), 중고나라(76만명, 부문 46위), 헬로마켓(36만명, 부문 71위), 옥션중고장터(24만명, 부문 90위) 순으로 이용자가 많았다.

지난 2010년대 중반까지 성장 정체를 보이던 중고거래 앱은 2018년 45%, 지난해 66%, 올해 117% 등 최근 3년 간 이용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용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 28%, 30대 25%, 50대 22%, 20대 14% 등 순으로 나타났다.

닐슨코리아클릭은 생활용품이나 육아용품 판매에 좋다는 입소문에 따라 40~50대 이용자 비중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40~50대 이용자는 1인당 평균 이용 시간도 다른 연령대보다 길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에 이용자가 몰렸고, 앱 체류 시간도 주말이 더 길었다. 시간대별로는 낮부터 저녁까지 비교적 고르게 분포됐다. 이는 주 이용자인 중장년층의 특성, 대면 거래가 필요한 서비스 특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