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LG전자와 제휴

▽빌딩 내 AI로봇 배송 연내 도입
사진=GS리테일

사진=GS리테일

편의점 GS25가 LG전자와 손잡고 올해 안에 고층 건물 내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한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다.

GS25는 지난 21일 서울 LG전자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LG전자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올 8월 GS25강서LG사이언스점에서 1차 테스트를 실시한 후 10월 GS25파르나스타워점에서 2차 테스트를 거치기로 했다. 보완작업을 통해 올해 안에 고층 사무실 건물에 입점한 전국 지점에서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로봇 배송서비스는 고객이 카카오 주문하기 모바일 앱(운영프로그램)을 통해 주문을 접수하면 GS25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적재한 후 고객이 있느 건물 층수를 입력한다. 로봇은 스스로 이동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객에게 찾아가 상품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배송 로봇에는 AI, 초음파 센서, 자율주행 기능 등이 적용됐다. 몸체에는 3개의 서랍이 구비됐고 최대 15kg 중량의 상품을 적재할 수 있다. 도난과 분실 방지를 위해 잠금장치가 구비됐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긴급 정지 장치와 안전 범퍼를 적용했다.

김성기 GS리테일(32,050 -0.31%) 상무는 "초간편, 언택트를 지향하는 뉴노멀 소비 트렌드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미래형 GS25의 서비스들이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