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최근 10년간 대출데이터 2억4천171만건 분석

지난 10년간 여름 휴가철 전국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빌린 책은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중앙도서관이 28일 발표한 최근 10년간(2010∼2019) 대출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여름 휴가철인 7∼9월에 국민들은 '엄마를 부탁해',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정유정의 '7년의 밤' 순으로 많이 대출했다.

여름 휴가철 도서관 대출 순위 1위는 '엄마를 부탁해'

국립중앙도서관은 최근 전국 1천48개 공공도서관 데이터를 수집·제공하는 '도서관 정보나루'의 대출 데이터 2억4천171만6천319건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분기별 대출 현황을 보면 여름 휴가철이 있는 3분기(7∼9월) 도서 대출량이 가장 많았고, 1분기, 4분기, 2분기가 뒤를 이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초·중·고등학생 여름 방학과 직장인 휴가로 인해 독서 시간이 늘어나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따르면 전체 대출 순위 100위에는 한국문학이 가장 많았다.

한국소설은 연도와 관계없이 가장 많이 빌렸고, 에세이 등 산문은 2010년대 후반으로 갈수록 100위권에 진입하는 책이 많아졌다.

해외문학의 경우 2010년대 초반에는 영미 및 프랑스문학이 100위권에 많이 들었지만, 2017∼2018년에는 일본문학의 인기가 상대적으로 높아졌다가 2019년 소폭 감소했다.

비문학 부문은 2010년대 초반까지 경제학 도서의 인기가 높았으나 2010년대 중·후반을 지나면서 윤리학, 한국사, 심리학 등이 많이 대출됐다.

비문학 부문 대출 순위는 김난도의 '아프니까 청춘이다', 마이클 샌델 '정의란 무엇인가', 기시미 이치로의 '미움받을 용기' 순이었다.

여행 서적으로는 한비야의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 이병률의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빌 브라이슨의 발칙한 유럽산책', '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순으로 대출이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