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형 SBS 아나운서와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 열애 중 /사진=한경DB

김민형 SBS 아나운서와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 열애 중 /사진=한경DB

김민형 SBS 아나운서와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가 결혼 전제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BS는 "두 사람이 만나고 있는 사이는 맞다"고 밝혔지만 결혼에 관련해서는 언급할 단계는 아니라고 했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대헌 대표는 1988년생으로 올해 만 32세다. 호반건설에서 김대헌 대표의 지분은 151만여주(54.73%)로, 호반그룹 총수인 아버지 김상열 회장보다 많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10위에 올라 대형건설사로 꼽히는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1993년생으로 올해 만 27세인 김민형 SBS 아나운서는 서울여대 시각디자인학과 출신으로 연세대 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그는 2016년 MBC 계약직 아나운서로 활동, 2018년 SBS 아나운서로 다시 입사했다. 주말 'SBS 8 뉴스'와 '궁금한 이야기 Y', '스포츠 투나잇' 등에 출연 중이다. 김 아나운서는 독립운동자 집안의 후손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재벌가의 며느리가 된 여성 아나운서들의 사례는 적지 않다.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는 현대가 3세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결혼해 방송에서 은퇴했다. 매년 현대가 생사에서 얼굴을 비춰 큰 화제를 모았다.

이다희 전 스카이TV 아나운서는 CJ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 CJ 부장과 2018년 결혼했다. 결혼 후 이선호씨는 마약밀반입 사건에 연루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는 두산가 4세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와 결혼했다. 박 대표는 초혼이 아니라 재혼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이외에도 강서은 전 KBS 아나운서는 손경호 경동그룹 회장의 외동아들인 손원락 상무와 지난 5월 국내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김민형 아나운서 또한 이들처럼 재벌가의 며느리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