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 작가의 ‘신입사원 김철수’ 대상 수상
약 5000편 작품 접수되며 공모전 성료
문피아,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수상작 발표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공동 주최한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이하 공모전) 수상작을 23일 발표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이번 공모전에서 대상은 오정 작가의 ‘신입사원 김철수’가 선정됐다. '신입사원 김철수’는 정리 해고를 앞둔 17년차 직장인 김철수가 송별회를 마치고 돌아오다 작은 사고를 당한 뒤 다음날 다시 신입 사원으로 회귀해 직장 생활 중 못 이룬 꿈을 이루고자 하는 과정을 그린 현대 판타지 작품이다. 성장물의 특징을 잘 살리면서 과장되지 않고 재미있게 그려냈다는 심사평을 받았다. 오 작가는 문피아 아카데미로 데뷔한 작가로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억 2000만원을 비롯해 해외 수출, 출판, 웹툰 제작 등 2차 콘텐츠 제작 특전이 제공된다.

우수상은 녹색여우 작가의 ‘우주천마 3077’, 사다듬 작가의 ‘부패의 사제’, 소광생 작가의 ‘내 매니저는 스타작가님’이 선정됐다. 그 외 장려상 6작품, 입선 10작품, 신인상 5작품 등 총 25개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우수상 3명에겐 각각 5000만원, 장려상 6명은 각 500만원, 입선 10명 각 200만원, 신인상 5명 각 2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이번 공모전은 역량 있는 작가를 발굴하고 웹소설 시장의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지난 5월 11일부터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됐으며 지난해보다 300여편이 늘어난 총 5000편의 작품이 접수되는 등 역대 최고의 참여율을 보였다. 문피아 관계자는 "출품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스토리 완성도, 흡입력 등을 중점으로 성장 가능성이 풍부한 작가와 작품을 발굴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참가자 가운데 약 40%가 넘는 인원이 신인 작가로 나타나 지난해에 이어 올해 문피아 공모전에서도 신인 작가들이 두각을 나타냈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수상작 및 심사평은 문피아 홈페이지와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