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조선호텔 '그랜드 조선' 1호점 8월 25일 개관
▽부산 지역 호캉스객 선점 경쟁
신세계조선호텔이 다음달 25일 부산 해운대에 새 5성급 호텔 브랜드 '그랜드 조선'의 첫 지점을 선보인다.  사진은 그랜드 조선 부산 호텔 조감도. 사진=신세계조선호텔 제공

신세계조선호텔이 다음달 25일 부산 해운대에 새 5성급 호텔 브랜드 '그랜드 조선'의 첫 지점을 선보인다. 사진은 그랜드 조선 부산 호텔 조감도. 사진=신세계조선호텔 제공

신세계조선호텔이 다음달 25일 부산 해운대에 새 5성급 호텔 브랜드 '그랜드 조선'의 첫 지점을 선보인다. 앞서 문을 연 롯데호텔의 럭셔리 호텔 브랜드 시그니엘 2호점인 '시그니엘 부산'이 문을 연지 두 달 여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국내 여행지로 몰리는 호캉스(호텔+바캉스) 고객을 놓고 특급호텔 간 뜨거운 경쟁이 예고됐다.

22일 신세계조선호텔에 따르면 그랜드 조선 부산은 개관을 앞두고 사전 예약 판매에 돌입했다. 3가지 구성의 객실 패키지를 정상가격 대비 20% 이상 할인한 가격에 풀고 나섰다. 투숙기간은 개점일인 다음달 25일부터 9월 24일까지 한달간이다.

그랜드 조선 부산은 기존 노보텔 앰배서더 부산을 리모델링, 330실 규모로 문을 열게 됐다.
사진=신세계조선호텔 제공

사진=신세계조선호텔 제공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시설들을 내세워 가족 고객 모객에 나섰다. 부산 지역 최초로 오픈하는 카카오 프렌즈의 어드벤처파크인 ‘라이언 선데이랜드’, 키즈 영어멤버십 클럽인 ‘프로맘킨더’, 하이엔드 오디오 상영관 ‘오르페오’와 북 큐레이션 스페이스 ‘스틸북스’, 스파 ‘오셀라스’ 등을 갖췄다.

그랜드 조선 부산은 신세계조선호텔의 새 브랜드 '그랜드조선'의 첫 지점이란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브랜드명은 5성급 호텔의 웅장함을 뜻하는 '그랜드'와 국내 최고(最古) 호텔인 조선호텔의 전통성을 이어가면서 한국적인 발음을 고스란히 살린 '조선'을 결합해 지었다.

신세계조선호텔 측은 "본격적인 독자브랜드 호텔의 시대를 여는 동시에 글로벌 도약을 위한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롯데호텔의 최상위 호텔 브랜드 '시그니엘'의 두 번째 지점 '시그니엘부산'.사진=호텔롯데 제공

롯데호텔의 최상위 호텔 브랜드 '시그니엘'의 두 번째 지점 '시그니엘부산'.사진=호텔롯데 제공

앞서 해운대에는 롯데그룹의 럭셔리 호텔 시그니엘이 7년 만에 신규 특급호텔로 주목받으며 개관했다.

시그니엘 부산은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건물인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 타워 3~19층에 총 260객실 규모로 들어섰다. 개관식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해 그룹 주요 경영진이 총출동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그니엘 부산은 해운대 바다를 바라보는 파노라믹 오션뷰 객실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가족 단위의 고객이 많은 지역 특성을 고려해 투숙객 전용 라운지 ‘살롱 드 시그니엘’에 아이들도 입 가능한 패밀리 라운지를 마련했다.

해운대뿐 아니라 송도에도 새 호텔이 들어섰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지난 5월 부산 송도 해수욕장 인근에 국내 세번째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 호텔을 공식 개관했다.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는 메리어트인터내셔널이 보유한 브랜드 중 두 번째로 규모가 크며 비즈니스급 호텔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