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
확진자 40%…감염위험 6배 커
임수 교수팀 "비만 환자, 코로나에 더 취약하다"

비만인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임수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사진)와 대한비만학회 편집위원회 공동 연구팀은 코로나19와 비만 간 관련성을 규명했다고 발표했다. 연구 결과는 대한비만학회 공식 학술지에 실렸다. 그동안 이뤄진 연구를 통해 고령,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의 요인이 있으면 코로나19 진행이 더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비만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이고 중증도를 높일 위험이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 분석 결과 중국 원저우 3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진단된 초기 환자 214명을 조사한 결과 지방간이 있거나 비만하면 코로나19 위험이 6배 커지고 치료 결과도 좋지 않았다. 미국 로드아일랜드주 3개 병원에서 진행된 연구에서도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 35 이상인 중등도 비만 환자가 중환자실에 더 오래 입원한 것으로 보고됐다.

국내 13개 병원에서 발표한 결과도 코로나19 확진자의 40%가 BMI 25 이상인 비만 환자로 확인됐다. 이를 토대로 연구팀은 고령, 당뇨병, 심혈관질환, 흡연과 함께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이 코로나19에 더 취약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정창희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비만이면 코로나19에 대항할 수 있는 면역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특히 지방세포는 몸 속 염증을 유발하는 인터루킨6을 분비하는데 이런 염증매개물질인 사이토카인이 과도하게 나오면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켜 합병증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했다. 중환자실에 입원할 가능성도 높다.

남가은 고려대 안암병원 교수는 “비만 환자는 만성 염증 반응과 산화스트레스에 취약해 각종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며 “이로 인한 사이토카인의 과도한 분비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비만하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기 어렵고 기계호흡 등 중환자실 치료가 힘들어 사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비만인 사람은 코로나19 유행 시기 동안 신체 활동을 덜 하려 하는 경향도 있다. 식당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밀집된 공간을 꺼리면서 배달서비스 등에 의존하는 경향도 커진다. 영양학적으로 좋지 않다. 코로나19가 유행할 때도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좋은 식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