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개 브랜드 상품 선보여…고가 시계 포함
▽브랜드 일주일마다 업데이트
신세계면세점은 면세품 내수 판매를 위한 전문 온라인쇼핑몰인 'SSG 스페셜'의 모바일 앱(운영프로그램)을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신세계면세점 제공

신세계면세점은 면세품 내수 판매를 위한 전문 온라인쇼핑몰인 'SSG 스페셜'의 모바일 앱(운영프로그램)을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신세계면세점 제공

신세계(208,500 +2.21%)면세점은 면세품 내수 판매를 위한 전문 온라인쇼핑몰인 'SSG 스페셜'의 모바일 앱(운영프로그램)을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SSG 스페셜에서는 블랑팡, 브라이틀링 등 고가 럭셔리 시계 브랜드를 포함한 총 31개 브랜드의 상품을 선보인다. 각 브랜드와 상품은 일주일마다 업데이트된다. 판매 가격은 면세점 정상가격 대비 최대 50% 할인된 수준이라고 전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워치·주얼리는 브랜드 공식 애프터서비스(AS)가 가능하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취소 및 반품할 수 있다"며 "다만 럭셔리 패션 브랜드는 한정된 재고로 인해 환불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