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서울점서 21일부터 판매 시작
▽롯데면세점, 17일부터 한달간 VIP고객 대상 행사

서울 시내 면세점들이 별도의 행사가 아니라 자체 매장에서 재고면세품을 판매한다. 호텔신라는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상품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면세점들이 별도의 행사가 아니라 자체 매장에서 재고면세품을 판매한다. 호텔신라는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상품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면세점들이 이달 별도의 행사가 아니라 자체 매장에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 관세청이 오프라인 면세점 내 일부 공용 면적에서 내수용 재고 면세품 판매를 허용한 데 따른 조치다.

호텔신라(69,900 +0.87%)는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상품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신라면세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하루에 선착순 400~500명 수준으로 입장을 제한한다.

1회 입장 인원수는 최대 20명이다. 쇼핑 시간은 20분이다. 사람이 몰릴 것을 고려해 행사장 입장 번호표는 서울점 1층 정문 입구에서 배부된다.

판매 주요 브랜드는 보테가베네타, 로에베, 지방시, 발리 등이다. 가방과 신발 뿐 아니라 선글라스와 시계 등 잡화상품들도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지방시 판도라 핸드백, 발리 남성 스니커즈, 세이코 프리미어 라인 등이다. 가격은 면세점 정상 가격 대비 최대 50% 할인된 수준으로 책정했다.
호텔신라는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상품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호텔신라 제공

호텔신라는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상품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호텔신라 제공

롯데면세점도 오는 17일부터 한 달간 면세점 VIP 고객을 대상으로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실시한다. 명동본점 스타라운지에서 VIP 고객에게만 행사를 진행한다.

판매 브랜드는 보테가베네타와 페라가모, 생로랑, 토즈 등이다. 선착순 신청을 받아 하루 총 100명 정도에게 공개한다.

앞서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면세점 일부 공간을 내수용 재고 면세품 판매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허용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