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고미술품 경매 최고가를 경신할지 주목됐던 겸재 정선(1676~1759)의 보물 화첩이 유찰됐다.

조선 후기 최고 화가로 손꼽히는 겸재가 그린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鄭敾筆海嶽八景 宋儒八賢圖) 화첩'(보물 제1796호)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열린 7월 경매에 출품됐으나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보물 겸재화첩 고미술품 최고낙찰가 경신 실패…케이옥션 경매서 유찰

추정가 50억~70억원에 출품된 겸재 화첩은 50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5000만원씩 호가를 높여갈 예정이었으나 응찰자가 전혀 나타나지 않아 새 주인을 찾는 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2015년 12월 서울옥션 경매에서 35억2000만원에 낙찰된 보물 제1210호 '청량산괘불탱(淸凉山掛佛幀)'이 최고 낙찰가 기록을 계속 유지하게 됐다.
보물 겸재화첩 고미술품 최고낙찰가 경신 실패…케이옥션 경매서 유찰

우학문화재단 소유로 용인대가 관리해온 겸재 화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미술시장이 얼어붙은 데다 기존 최고가 낙찰 작품의 두 배 가까운 추청가에 출품돼 낙찰 여부에 큰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지난 5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간송 전형필(1906~1962)의 후손이 내놓은 금동여래입상과 금동보살입상 등 보물 불상 2점이 유찰된 데 이어 이날 겸재 화첩도 새 주인을 찾지 못해 국가지정문화재의 체면을 구겼다.

서화동 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