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 시작됐다./사진=서울대병원 제공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 시작됐다./사진=서울대병원 제공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 시작됐다.

서울대병원은 백신 후보물질(INO-4800)을 국내 최초로 피험자에게 투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피험자 김모씨(40)는 "4살 아이를 키우고 있어 코로나 백신에 관심이 많았다"면서 "부모님과 주변에서는 혹시나 모를 부작용을 걱정했지만 의료진의 설명을 듣고 안심이 됐다. 코로나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4일 서울대병원은 국제백신연구소와 임상시험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두 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우선 19~50세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안전성을 검증하고 이후 120명을 대상으로 내약성(항균제의 반복 투여로 인하여 병원체가 약물에 대하여 저항성을 가지는 성질)과 면역원성(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항원으로 작용하는 성질)을 평가한다.

최평균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개발을 위해서는 건강한 자원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국내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