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 19·더블유 허니 선보여
위스키 업체인 디아지오코리아는 알코올 도수 32.5도의 저도주인 '더블유 19(W 19)'와 '더블유 허니(W Honey)'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제공

위스키 업체인 디아지오코리아는 알코올 도수 32.5도의 저도주인 '더블유 19(W 19)'와 '더블유 허니(W Honey)'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제공

위스키 시장에서 저도주 바람이 이어지고 있다.

위스키 업체인 디아지오코리아는 알코올 도수 32.5도의 저도주인 '더블유 19(W 19)'와 '더블유 허니(W Honey)'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소비자 수요에 맞춰 도수를 낮추고 연산과 블렌딩, 풍미 등을 더욱 강화한 제품이란 설명이다. 신제품은 30~40대 소비자를 겨냥한 제품으로 부드러운 목넘김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최근에는 40도의 일반 스카치위스키보다 낮은 도수의 저도주를 요구하는 소비자 트렌드가 있다.

신제품 출시로 디아지오코리아는 기존 40도 정통 스카치위스키 윈저 4종, 35도의 더블유 아이스와 더블유 시그니처 12·17에 이어 32.5도 저도주 2종을 더하게 됐다.

이경우 디아지오코리아 대표는 “W 19와 W 허니는 도수는 낮추되 위스키의 가치는 극대화한 제품"이라며 "신제품 출시를 통해 침체된 위스키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