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40명 대상 백신 면역원성 평가하는 임상 개시
서울대병원 이어 16일 분당서울대병원서도 피험자 접종 개시

미국 제약사 이노비오에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O-4800)의 국내 임상시험이 시작됐다.

서울대학교병원은 15일 이노비오 코로나19 백신을 임상시험에 참여한 피험자에 처음으로 투여했다고 밝혔다.

피험자 김모 씨(40)는 "4세 아이를 키우고 있어 코로나19 백신에 관심이 많았다"고 임상시험 참여 계기를 밝혔다.

그는 "부모님과 주변에서는 혹시 모를 부작용을 걱정했지만, 의료진의 설명을 듣고 안심했다"며 "코로나19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노비오 코로나19 백신 서울대병원 임상 시작…"첫 투여"

서울대병원은 지난달 4일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이노비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임상시험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임상시험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 등 두 곳에서 이뤄진다.

분당서울대병원에서는 16일부터 피험자에 접종한다.

임상시험은 두 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우선 19∼50세 건강한 성인 40명에게 안전성을 검증하고 이후 120명에게 내약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한다.

최평균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개발을 위해서는 건강한 지원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국내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서울대병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위한 건강한 자원자를 모집하고 있다.

연구 기간은 오는 10월까지 6개월이다.

대상자는 백신 접종 2회를 포함해 총 9번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이노비오 코로나19 백신 서울대병원 임상 시작…"첫 투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