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인숙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고소인 측 진상조사위 참여 여부 고려할 수 있어"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성가족부나 국가인권위원회 등 외부인들이 다 같이 참여해서 냉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성가족부나 국가인권위원회 등 외부인들이 다 같이 참여해서 냉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냉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들 밝혀야"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성가족부나 국가인권위원회 등 외부인들이 다 같이 참여해서 냉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1980년대 부천 경찰서 성고문 사건 당사자로 당시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던 박원순 전 시장의 변호를 받았던 권인숙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 출연해 "피해자 호소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과정이 있었고 이에 대해 정확하게 진상규명이 돼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함께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 여성 의원 일동은 성추행 의혹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며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 대책위원회 발족을 주장했다.

권인숙 의원은 "서울시에 가장 1차적인 책임이 있다고 여겨진다. (진상조사가)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되기 위한 구조를 갖추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다"며 "외부인이 들어가고 객관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분이 위원장으로 가셔야하고 가능하면 여성가족부나 국가인권위원회, 여성인권 관련 전문가들이 다같이 참여해 아주 냉정하고 정확하게 이 과정의 문제를 밝혀내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고 언급했다.

고소인 측의 진상조사위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답했다.
시청 분향소 지나가는 고 박원순 시장 영정 [사진=연합뉴스]

시청 분향소 지나가는 고 박원순 시장 영정 [사진=연합뉴스]

여권에서 연이어 불거진 성추문 파문과 관련해서는 "권력을 가진 고위층이 주변에 일하는 사람을 꼼짝 못 하게 하는 힘이 위력인데, 이것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사실 실감을 잘 못하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권인숙 의원은 또 "우리 사회의 위계적인 조직문화에 남성주의적 질서와 오래된 성문화 등이 결합되고, 그런 의식들이 배어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자꾸 회피하고 거부하려는 (권력자들의) 마음이 사실은 조직 내에서 굉장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반성해야 할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