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를 주행하는 차량.

그 순간 좌측에서 소나타 차량이 무리한 차선 변경을 시도한다.

급작스러운 상황에 그대로 소나타와 충돌하고 마는 블랙박스 차량.

충돌 후 블랙박스 차량은 도로 한가운데 멈춰 서고, 화물 차량이 그 옆을 빠른 속도로 지나친다.

고속도로를 주행하던 중 황당한 충돌 사고를 겪게 된 블랙박스 차주 A 씨는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당시 사고 기록이 담긴 영상과 함께 사건 정황에 대해 풀어냈다.

A 씨는 “충돌 사고 후 정차한 제 차량 옆을 대형 화물 차량이 스치듯 지나갔고, 해당 모습을 보고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는 생각에 소름이 끼쳤다”며 사고로 인해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어 “또한 차량 안에는 5세 밖에 되지 않은 딸아이도 같이 타고 있었기에 더욱 두려움이 컸다”며 당시 위험천만했던 상황에 대해서도 밝혔다.

도저히 피할 수 없었던 상황이라며 사고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한 A 씨.

그러나 소나타 차주의 입장은 달랐다.

A 씨는 “충돌 사고 이후 사고 과실 여부에 대해 무과실을 주장했지만, 소나타 차주는 저희의 무과실을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대인접수를 요구했다”고 주장하며 “해당 모습을 보고 화가 치밀어 올랐고 경찰서를 찾아가 사고 접수를 할 예정이다”며 소나타 차주의 뻔뻔한 대응에 대해 분노를 드러냈다.

영상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미리 방향지시등도 켜지 않은 채 무리한 차선 변경을 시도한 소나타 차량의 과실이 크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소나타 측이 사고에 대해 쌍방과실을 주장한다는 A 씨 진술에 황당함을 드러내며, 블랙박스 차량의 무과실 입증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네티즌들은 “상대 차량의 이동 경로와 함께 사고 경위에 대해 자세히 기술하면 충분히 무과실을 입증할 수 있을 것 같다”, “소나타 차주가 면허를 어떻게 땄는지 의문이다”, “도저히 피할 수 없는 상황인 것 같다”, “양심 없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음주운전이 의심된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아차車] "5세 딸도 타고 있었는데" 목숨 위협한 운전자

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doytt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