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발생과 해외 유입 '투 트랙' 동시 확산
정부대전청사 내 조달청 직원 1명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8일 오전 방역 관계자들이 정부청사 내부를 방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대전청사 내 조달청 직원 1명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8일 오전 방역 관계자들이 정부청사 내부를 방역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지역 발생과 해외 유입 '투 트랙'으로 동시 확산하면서 8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만에 다시 60명대로 급증했다. 수도권과 광주, 대전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꼬리를 물면서 연일 확진자 규모가 늘어나고 있는 데다 해외 유입 감염자도 4월 초 이후 3개월여 만에 최다치를 기록하면서 방역당국이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12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3명 늘어 누적 1만3244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5일 63명→63명→61명을 기록하며 사흘간 60명대를 보였다가 6∼7일(48명, 44명) 이틀간 40명대로 내려왔으나 3일 만에 다시 6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 6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 유입이 33명으로, 지역 발생 30명보다 많다. 이틀 연속 해외 유입이 지역 발생을 웃돌았는데 이번 33명 기록은 지난 4월 5일(40명) 이후 94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이기도 하다.

해외 유입 33명 가운데 11명은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3명 중 1명은 공항이나 항만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나머지 22명은 경기(7명), 서울(5명), 충남(3명), 전북·경남(각 2명), 대구·광주·경북(각 1명) 등 8개 시도의 거주지나 임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전 세계에서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상황과 맞물려 연일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13일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달 들어 일별로 보면 15명→10명→11명→27명→18명→24명→24명→33명 등이다.

방역 당국은 해외 유입 감염의 경우 검역 또는 자가격리 과정에서 걸러지기 때문에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나 무증상 환자의 경우 기내 또는 입국 후 국내 이동과정에서 '조용한 전파'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날 새로 확진된 지역 발생 환자 30명은 수도권과 광주, 대전·충남권에서 주로 나왔다.

지역별로는 서울 5명, 경기 11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17명이다. 최근 며칠 새 확진자가 속출하는 광주에서는 7명, 대전에서는 2명이 각각 확진됐고 그 밖에 충남에서 3명, 전남에서 1명이 나왔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왕성교회와 의정부 장암주공7단지아파트 등 기존 집단감염지에서 확진자가 이어진 데다 경기 고양시 원당성당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해 확진자가 늘었고, 광주에서는 사찰 광륵사 관련 환자가 잇따르면서 감염 규모를 키웠다.

지역감염과 해외 유입을 모두 합치면 수도권에서만 확진자가 29명 나왔다.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11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편 코로나19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285명을 유지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