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9일 재고면세품 3차 판매
브라이틀링·프레드릭콘스탄트 등 시계
신라면세점이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면세 재고상품 3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왼쪽부터 브라이틀링 에비에이터8, 프레드릭콘스탄트 문페이즈.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신라면세점이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면세 재고상품 3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왼쪽부터 브라이틀링 에비에이터8, 프레드릭콘스탄트 문페이즈.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명품 가방에 이어 시계도 할인된 가격에 재고면세품을 '득템'할 기회가 열린다.

신라면세점은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면세 재고상품 3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3차 행사에서는 로에베, 브라이틀링, 프레드릭콘스탄트, 스와로브스키 등 4개 브랜드의 상품 124종을 판매한다.

대표 상품은 로에베 해먹백, 브라이틀링 에비에이터8, 프레드릭콘스탄트 문페이즈, 스와로브스키 진저뱅글 등이다. 가격은 면세점 정상 가격 대비 최대 40% 할인된 수준으로 책정했다.

이는 구입할 수 있는 재고면세품 대상이 기존 가방과 지갑 등 중심에서 시계와 크리스털 제품 군으로 넓어진 것이다.
신라면세점이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면세 재고상품 3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왼쪽부터 로에베 해먹백, 스와로브스키 진저뱅글.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신라면세점이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면세 재고상품 3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왼쪽부터 로에베 해먹백, 스와로브스키 진저뱅글.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신라면세점은 지난 6월 25일과 7월 2일 두 차례에 걸쳐 지방시, 펜디, 프라다, 발리, 발렌티노, 발렌시아가 등 21개 브랜드의 재고 상품 600종을 판매한 바 있다.

1차 판매 당시에는 시간당 최고 동시 접속자 수 50만 명을 기록하며 행사 시작 3시간 만에 절반 이상의 상품이 품절됐다. 2차 행사에는 발렌시아가, 발렌티노 브랜드의 모든 상품이 판매 첫 날 ‘완판’됐다.

신라면세점은 "지속적으로 신규 브랜드를 추가하며 재고상품 판매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