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외식 1만원 할인쿠폰' 지급…"330만장 선착순"

정부가 다음 달부터 외식업체를 이용할 때 1만원을 할인해주는 소비쿠폰 330만장을 푼다. 외식을 포함 농수산물 숙박 등 '8대 할인소비쿠폰'을 전국민 10명 중 3명꼴인 1618만명에게 제공해 총 9000억원의 소비를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8일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에 따르면 외식 할인쿠폰은 오는 8월부터 총 330만명에게 선착순으로 지급된다. 다만 할인쿠폰을 발급받기 위해서는 주말에 외식업체에서 카드로 2만원 이상씩 5번 이용해야 한다는 전제 조건이 붙는다.

할인쿠폰은 카드사가 카드 포인트나 결제대금 차감 방식으로 지급한다. 이를 이용해 그 다음번 외식 때 1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달 중 참여 카드사를 선정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국회에서 의결된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외식 할인쿠폰 발급을 위한 예산은 348억원으로 책정됐다.

이번 추경에 620억원이 반영된 농수산물 할인쿠폰은 이르면 이달 말 선착순으로 풀릴 전망이다. 농수산물 구매자 600만명에게 상품 가격의 20%, 최대 1만원을 깎아주는 쿠폰이다.

쿠폰은 농수산물 전문몰과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농수산물 마켓, 대형유통업체,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추경에 90억원이 편성된 박물관·미술관 등 전시 할인쿠폰은 오는 8월 박물관·미술관 주간에 맞춰 풀릴 전망이다. 온라인 박물관·미술관 관람 예약자 350만명이 2000∼3000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쿠폰이다

숙박 할인쿠폰(290억원), 관광 할인쿠폰(97억원)의 경우 오는 9월부터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숙박 할인쿠폰으로는 온라인 예약자 100만명이 3만∼4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게 되고, 관광 할인쿠폰으로는 공모에 선정된 우수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선결제하는 15만명이 30% 할인 혜택을 받게 된다.

헬스클럽 등 실내체육시설 월 이용권을 끊은 40만명이 3만원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체육 할인쿠폰, 온라인 예약자 183만명이 6000∼8000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공연·영화 할인쿠폰 관련 예산도 각각 122억원과 117억원으로 이번 추경을 통해 마련됐다.

다만 정부는 이들 쿠폰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발급 시기를 탄력적으로 조정한다는 입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